[E스포츠 뉴스] 대대적 영입 나선 한화생명 e스포츠, 스토브리그 주인공 등극하나

한화생명 e스포츠의 '제카' 김건우(왼쪽)와 '킹겐' 황성훈(오른쪽)

Joseph Yoo

한화생명 e스포츠의 '제카' 김건우(왼쪽)와 '킹겐' 황성훈(오른쪽)Lance Skundrich

최종수정 2022.11.30.12:05기사입력 2022.11.30.14:47

지난 22일 LCK 스토브리그가 공식적으로 시작됐다. 많은 선수가 자유 계약 신분으로 전환하며 새 팀을 찾아 나서는 가운데, LCK 팀들의 로스터에도 큰 변화가 불어오고 있다.

올해 스프링 시즌과 서머 시즌에서 모두 최하위를 기록하며 좋지 않은 한 해를 보낸 한화생명 e스포츠는 굵직한 영입 소식을 연이어 발표하며 올겨울 스토브리그의 주인공으로 떠올랐다.

1. ‘롤드컵 우승자만 3명’ 대대적 영입 나선 한화생명

대규모 영입보다는 젊은 자원들을 데려오며 2022시즌을 시작한 한화생명 e스포츠는 올해 육성 위주의 시즌이 될 것임을 알렸으나 결과는 좋지 않았다. 

결과적으로 LCK 스프링 시즌과 서머 시즌에서 모두 10위를 기록, 최하위에서 벗어나지 못하며 창단 이래 최악의 성적을 기록하는 아픔을 겪었다. 

시즌 종료 후 한화생명은 ‘온플릭’ 김장겸-‘카리스’ 김홍조-‘쌈디’ 이재훈-‘뷔스타’ 오효성 등 주전 4인과 모두 결별하며 팀 재건을 예고했다. 

마침내 지난 22일 ‘바이퍼’ 박도현을 영입한 한화생명은 이어 25일 ‘제카’ 김건우와 ‘킹겐’ 황성훈을 품었고, ‘클리드’ 김태민과 ‘라이프’ 김정민을 데려오며 새로운 5인 로스터를 완성했다.

이적시장 최대어로 뽑혔던 ‘바이퍼’ 박도현은 작년 EDG에서 롤드컵을 들어 올리며 실력을 증명했고, ‘제카’ 김건우와 ‘킹겐’ 황성훈 역시 올해 DRX에서 기적의 우승을 달성한 바 있다. 

또한 ‘클리드’ 김태민은 LCK 2회 우승, 롤드컵 4강 경험이 있으며 ‘라이프’ 김정민 역시 작년 롤드컵 4강 무대를 밟았던 선수다. 

작년 육성 전략을 펼쳤던 한화생명이 대대적인 영입에 나서며 ‘뉴 한화생명’ 5인 로스터를 발표하면서, 팬들은 다음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표하고 있다.

이적시장 최대어였던 '바이퍼' 박도현의 선택은 한화생명 e스포츠였다.이적시장 최대어였던 '바이퍼' 박도현의 선택은 한화생명 e스포츠였다.Colin Young-Wolff

2. 10등 한화생명… 우승 대권 도전할 팀 될까

올해 LCK에서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했던 한화생명이 순식간에 롤드컵 우승자 3명을 보유하게 되면서 다가올 시즌의 강력한 우승 후보 중 한 팀으로 떠오르는 모양새다.

다음 시즌 한화생명의 성적은 검증된 기량을 보유한 5명이 얼마만큼 조화로운 경기력을 보이는지에 달려있다. 달라진 한화생명이 내년 LCK에서 기대에 걸맞은 강한 모습을 보일지 주목된다.

관련 기사